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Email this to someone

미국시간으로 2015.4.22일 구글은 MVNO 이동통신 서비스인 프로젝트 “파이”의 출범을 발표했다. 그 내용을 들여다 보면 그 다지 인상적인 내용은 보이지 않았다.

– 요금 : 매월 $20

– 음성 통화/문자 : 무제한

– 데이터 : 2GB, 사용하다 남으면 환불해줌

– 서비스 방식 : MVNO인데 특이하게 T-Mobile USA와 Sprint 두 개의 망을 동시에 사용하면서 지역에 따라 더 강한 신호의

사업자를 통해 서비스, 와이파이가 있는 곳에서는 와이파이 우선 이용, 와이파이가 잡히지 않는 곳에서만

LTE망 사용

– 지원단말 : 현재는 Nexus 6 만 가능

특이한 점은 매월 제공되는 2GB의 데이터 중 사용하고 남은 양에 대해서 환불해 준다는 것과, 와이파이 신호를 우선해서 서비스 한다는 것, 또 LTE망도 두 사업자 중 강한 신호를 잡는다는 것이다. 이 중 가장 주목해야 하는 내용은 와이파이 우선으로 보인다. 음성통화가 무제한 이라고 하지만 와이파이 신호를 잡은 경우 음성 통화는 기존에 구글이 제공해 왔던 구글 보이스와 동일한 방식으로 서비스 되기 때문이다. 즉 VOIP Call을 전면에 내세웠다. 여기에 구글의 진정한 의도가 있다고 생각된다. VOIP Call은 간단하게 말해 Internet이 가능한 모든 Device에서 사용 가능하다. 인터넷 망의 고도화에 따라 VOIP Call의 품질은 Circuit 기반의 이동통신 망에서 이뤄지는 음성 통화와 견줄만한 품질을 갖추고 있다. PC나 테블릿, 스마트폰을 가리지 않고 동일하게 통화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구글은 전화번호가 구글의 클라우드에 저장된다. 이 역시 모든 기기에서 쉽게 접근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그렇다. 프로젝트 파이를 통해 구글은 그동안 추구해 왔던 기기간 Seamless한 서비스에 한발 다가섰다. 구글이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서비스와 음성통화를 엮은 새로운 서비스의 출현도 충분히 기대해 볼만하다.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VOIP Call의 활성화를 여러 방법으로 막고 있지만, 결국 ‘음성’ 또한 데이터의 한 종류로 전달되고 처리되어 질 것이다. 그 시작점에 구글이 서 있는지도 모르겠다. 무선 인터넷에 엄청난 요금을 부과하던 이동통신사들이 애플의 아이폰 앞에 무릎꿇었듯이 구글의 새로운 시도가 음성과 데이터의 장벽을 허물기를 기대한다.

포인투랩의 IT이야기 – 구글은 왜 이동통신 사업을 시작했을까?
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Email this to someone
Tagged 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