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Email this to someone

추석이 지나고 첫 주말이었죠.
집에서 자꾸 밥 과일 전 밥 과일의 무한반복..
(우리집은 날 돼지로 아는거에요.. 돼지.. 안되!!)
이 고리를 끊고자 과일로 잼만들기에 도전했습니다.

냉장고에서 복숭아를 꺼냅니다.
읭? 너의 정체…는 뭐냐?
복숭아는 털이 없어질 정도로 깨끗이 닦아서 신문지로 감싸준 후에,
꼭지가 밑으로 가게하여 보관하면 오래오래 보관하실 수 있어요.
(깨알 tip. 아 친절하다.)
20151004_213423

준비물은 간단합니다.
설탕과 복숭아.
예쁜 색의 잼을 위해서는 흰설탕을 강추합니다.
저희 집은 추석때 수정과를 만들기 위해 구매해둔 흑설탕이 있어서,
그냥 흑설탕으로 했어요. (향도 진해서 흐음.. 뭔가 흠흠. 그래도 고고)
20151004_213532

그리고는 복숭아의 씨를 제거하여 줍니다.
20151004_214117

그리고는 껍질을 벗겨내고.. 벗어라 벗어라..
제가 썰 수 있는 가장 작은 크기로 썰어줍니다.
우선 넓은 면을 만들어주고,
20151004_220834

길게 썰어주고,
20151004_221031

네모네모하게 만들어주고.
20151004_221129

복숭아가 물컹물컹해서 성질 버릴뻔 했어요.ㅡㅡ^
복숭아 3개 저렇게 촵촵하는데 30분은 넘은 듯. ㅠㅠ
그리고는 볼깊은 팬에 투척!
20151004_221217

설탕은 대략 그냥 부피로 따져서 복숭아 양의 절반정도만 넣었습니다.
계량따윈 하지 않아요. 좀 덜 달면 많이 퍼먹고 많이 달면 좀 덜 먹으면 되죠 뭐. ㅎㅎㅎ
양심은 좀 있어서, 집에 있는 흰설탕도 다 넣었습니다.
(우리집 흰설탕은 저만큼이 다에요.)
20151004_221548

그리고는 설탕도 팬으로 투척.
20151004_221644

그리고는 약불에서 계속 졸입니다. 계속 계속..
한 15분정도가 지나니까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더라구요.
눌러붙을까봐 불앞에서 떠나지도 못하고 계속 휘적휘적.
그렇게 전 1시간 반정도를 저어댔습니다.
(다시는 복숭아잼 안만들테닷!!! ㅠ. ㅠ)
20151004_224043

졸고 졸아서 몽글몽글 해질때까지 조리면서 .저.어.준. 후에는
유리병에 담아으면 완성입니다.
ㅋㅋㅋㅋㅋㅋ 잼은 흰설탕으로만 합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색감이 먹고 싶지 않아.. 예쁘지 않아… 끙.
20151004_233637

그래도 생각보다 맛있고 맛있고 맛있어요!! 푸하하하.
식빵을 구워서 발라먹으니 좋네요. ㅎㅎㅎㅎㅎㅎ
(그런데 복숭아 향은 안나고 흑설탕 향만 나는 것 기분 탓일 거에요 기분탓..)

복숭아잼 만들기
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Email this to someone
Tagged on:                 

One thought on “복숭아잼 만들기

  • October 5, 2015 at 12:12 pm
    Permalink

    맛있쏘!!!!!!!!!!!!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